지난 12일 검찰로 송치된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구치소에서 일상적인 생활을 이어가며 대체로 평온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지방검찰청 관계자는 20일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고유정이 (구치소에서도) 별다른 특이사항이 없는 일상적인 생활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고유정은 범행 과정에서 다친 오른손에 대해 법원에 증거보전 신청을 하는 등 경찰 조사 때부터 일관되게 ‘우발적 범행’을 주장해오고 있다.

이 관계자는 또 “고유정이 향후 재판에서 정신병력 주장을 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검찰 조사에서) 특별히 비정상적인 소견도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검찰은 남은 수사 기간 동안 고씨의 범행 동기와 방법 규명에 집중하며 재판에 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피해자 강모(36)씨의 시신 발견 유무가 고유정의 구형량과 선고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시신 수습에도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검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검찰 송치 후 출석 요구에 불응하다가 19일에야 추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범행 동기와 방법 등에 대해 유의미한 진술과 증거를 추가로 확보해 이르면 이달 중으로 고유정을 기소할 방침이다.

백승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