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전 국회의장. 뉴시스

전북교육청이 20일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 지정취소를 발표하자 지역에 연고를 둔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상산고가 있는 전주을을 지역구로 둔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들의 뜻을 모아 재지정 취소에 동의하지 않도록 유은혜 부총리에게 요구하고 담판을 짓겠다”고 했다.

그는 “평가 커트라인 10점 상향, 법령위반에 의한 독단적 평가 기준 등 결국 ‘자사고 취소’라는 짜여진 각본대로 움직인 결과 전북의 최고 브랜드인 상산고를 잃을 위기에 처했다”며 “향후 교육부를 상대로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과 상임위를 통해 각 지역의 자사고 평가 기준 형평성 문제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했다.

전북 출신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산고의 자사고 재지정 취소를 반대한다”고 남겼다. 정 전 의장은 “타지역 자사고에 비해 건실하게 학교 운영을 해왔는데도 상산고가 재지정에서 탈락한다면 형평성 문제가 불거지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전북교육청이 제시한 지표와 기준에 특정 학교를 탈락시키기 위한 임의적인 요소가 반영된 것은 아닌지, 원칙에서 벗어난 심의과정이 없었는지 충분히 검토하고 국가교육의 차원에서 상산고 문제가 합리적으로 해결되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평화당은 박주현 수석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 지정취소 결정을 재고할 것을 촉구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정은 재고돼야 한다”며 “재지정 취소가 된다면 공정성과 지역불균형성의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