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평양 시내에 북한과 중국의 친선 및 혈맹 관계를 강조하는 간판들 주위를 시민들이 걷고 있다.


백승연 인턴기자,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