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뉴시스

배우 정우성씨가 자신의 저서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출간에 대해 “난민을 반대하는 분의 이해를 도모하고 강요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정씨는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이날 출간된 에세이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의 출간 배경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하면서 겪고 느낀 감정을 이 책에 적었다. 여기에는 그의 난민 보호 활동 5년의 과정이 담겼다.



정씨는 이날 ‘난민, 새로운 이웃의 출현’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그는 “친선대사 활동을 시작할 때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르면 활동 자료를 모아서 책을 내면 의미 있는 일이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반대하거나 찬성하는 사람들이 좋고 나쁘다고 이야기할 수 없고, 그 간극을 좁히는 것이 성숙한 담론이 되지 않을까 한다. 책을 쓸 때 내 생각을 강요하고 싶지 않았고 감성적으로 비칠 수 있는 것은 제외했다”고 강조했다.


정씨는 지금까지 난민을 옹호하며 자신의 소신을 꾸준히 밝혀왔다. 이를 두고 비난 여론이 빗발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5월 내전을 피해 제주도를 찾은 500여 명의 예멘 난민 신청자 소식에 “난민의 인권을 생각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을 때 큰 반발 여론이 일었다. 그는 “무섭지는 않았으나 놀라긴 했다. 반대의 목소리가 어떤 이유로 전달됐는지 알기 위해 댓글을 봤다”며 “대다수 우려의 목소리는 난민에 대해 이해가 깊지 않아서였다. 이런 분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드리는 것이 담론을 성숙하게 이끌어가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난민을 보편화한 성향으로 도식화해서 난민 전체가 범죄를 저지를 우려가 있는 집단이라고 이해하면 안 된다”며 “난민을 우리나라에서 보호하게 됐을 때 (범죄를 저지르면) 우리 법체계 안에서 강력한 처벌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국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자존감을 지키며 나중에 돌아갈 희망을 품고 생활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과거 한국인도 난민이었던 시절을 상기시키며 “난민 발생의 이유는 제국주의와 냉전 등 민주항쟁을 통과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한민국이 겪었던 근대의 아픔과 맥락을 같이하는 경우가 많다”며 “대한민국이 그런 어려움을 국민의 힘으로 이겨냈기 때문에 난민들에게도 좋은 길잡이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난민이 단순히 경제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사람이란 인식을 넘어, 그들의 문제를 통해 인간이 지구 상에 만든 불합리한 정치적 상황이나 폭력에 대한 고민도 함께 해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난민이란 지위는 대단히 엄정한 심사를 거쳐 그 나라에서 얻어지는 것이며 거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한국전쟁 당시 생긴 국내실향민 600만명을 위해 유엔한국재건단(UNKRA)이 주택, 교육, 의료 등 국가재건을 돕기 위한 활동을 했고 그것이 지금 유엔난민기구의 활동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난민은 결국 우리와 무관하다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강연 현장을 찾은 프랭크 레무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는 “나의 좋은 친구이자 가장 헌신적 친선대사 중 한 명인 정우성씨의 난민 이야기에 나는 항상 큰 감명을 받는다”며 “난민은 이 세상에서 가장 큰 의지를 가진 사람들이다. 정우성씨의 이야기가 여러분에게 큰 감동을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영상=최민석 기자 pm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