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은 북미 관계와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긴밀히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화망 캡처

중국 관영 CCTV는 이날 두 정상이 북한 현지시간으로 오후 4시쯤 회담이 개시됐다고 보도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면서 “두 정상이 한반도 정세에 대해 충분히 의견을 교환할 것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정오쯤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전용기 편으로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영접했다.

공항 환영식에선 예포 발사에 이어 양국 국가가 연주됐고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은 북한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시 주석은 외국인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금수산 태양궁 광장에서도 환영을 받았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