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고시 공부를 해 스펙 관리를 못 했던 아들이 다섯 곳의 대기업에 합격했다”면서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실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20일 숙명여대에서 열린 특강에서 “일자리가 많이 난다고 해서 다 취직이 되는 건 아니다. 큰 기업들에서는 스펙보다는 특성화된 역량을 보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아들이 스펙도 하나도 없었고, 학점도 3점도 안 됐다. 토익 점수도 800점이었다”며 “15군데 서류를 내서 열군데는 서류심사에서 떨어졌지만, 다섯군데의 회사는 최종 합격을 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아들이 고등학교에 다니면서 영자신문반 편집장을 했다”며 “인터넷으로 장애 학생들과 비장애인 학생들을 연결해주는 일을 하면서 좋은 평가도 받았다. 보건복지부 장관상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축구를 좋아해서 아들이 조기축구회도 운영했다”면서 “(이런 경험들이 스펙이 돼) 최종합격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만의 특징을 만들어가는 게 취업할 때 많이 도움이 될 것이다. “(아들과 같은 사례뿐만 아니라) 기업 인사담당자들과 얘기를 해보면 다 그렇게 말을 한다”며 “친구들끼리만 교류할 게 아니라, 어른들, 연세 든 분들, 선배들하고 교류해야 기회가 많이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특강에는 숙명여대 정치외교학과 학생 30여명이 참석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