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삼성전자, SK그룹, 롯데그룹 등의 관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했다. 김 여사가 기업 관계자를 만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김 여사는 이날 청와대에서 다양한 가족 포용을 위한 사회공헌기업 초청 오찬을 했다고 한정우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행사는 사회적 가치 제고와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기업을 초청해 격려하고, 사회공헌이 더욱 확산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준비됐다.

김 여사는 오찬에서 “소외되고 좌절하던 사람들이 따뜻한 손길로 용기와 희망을 얻도록 기업이 사회적 가치에 책임의식을 갖고 노력해줘 감사하며, 사회공헌이 더욱 확산되었으면 한다”며 기업 사회공헌의 의미를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사회공헌기업으로 아빠육아휴직을 장려한 롯데, 보호종료아동을 지원한 삼성전자, 사회적 가치를 추구한 SK수펙스 등이 참석했다. 구체적으로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외에도 지난 5월 여성가족부가 주관한 ‘세상 모든 가족과함께’ 행사를 후원했던 기업들이 함께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 제고와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기업을 초청해 격려한 것”이라며 “사회공헌이 더욱 확산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준비한 오찬”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김정숙 여사는 미혼모, 다문화 가족, 육아휴직 등 복지 관련 문제에 대해 소통행보를 보여왔다. 다만 기업인들을 비공개로 초청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설 수 없는 대기업 사안에 대해 김정숙 여사가 나섰다는 분석도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들을 만나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강요한 전례가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대기업과의 회동에 신중한 자세를 보여왔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