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국민일보DB

전남 여수지역의 의 아파트 건축과 관련해 조합원을 모집한 뒤 이들에게서 17억여 원을 받아 챙긴 대행사 대표에게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김준영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0일 아파트 조합원 수십명을 속여 돈을 챙긴 혐의(사기·업무상 배임)로 업무대행사 대표 양모(48)씨에 대해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양씨는 2017년도 3월부터 10월까지 전남 여수시 화장동 한 부지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건축을 추진하면서 1종 주거지를 2종의 일반지역으로 전환시키면 30층짜리 아파트 건립이 가능하다고 속여 조합원을 모집한 뒤 80여명으로부터 총 17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양씨는 또 아파트 건축과 관련해 신탁회사가 관리하는 자금 중 일부를 광고계약을 체결한 뒤 되돌려 받는 방식으로 2억5000만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양씨는 4층 이하로만 건립할 수 있는 1종 주거지인 부지를 2종 일반지역으로 전환시킨 뒤 30층짜리 아파트를 건축하겠다고 피해자들을 속여 조합원으로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들은 1명당 2000만원~3000만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순천=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