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지가 바텀 듀오의 활약에 힘입어 한화생명e스포츠를 꺾고 시즌 3승째를 신고했다.

젠지는 2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한화생명을 세트스코어 2대 1로 제압했다. 젠지는 3승2패(세트득실 +1)가 돼 5위로 점프했다. 3연패에 빠진 한화생명은 1승4패(세트득실 -5)가 돼 9위로 추락했다.

젠지가 물 흐르듯 부드러운 운영으로 이날 1세트를 선취했다. 신 짜오를 뽑아 초반에 힘을 실었던 한화생명의 공세를 무난하게 버텨냈다. 그리고 12분, 바텀 다이브로 ‘키’ 김한기(파이크)를 처치해 반격에 나섰다. 21분 탑 전투에서는 2-1 킬 교환에 성공하면서 본격적으로 우위를 점했다.

젠지는 23분경 ‘쿠잔’ 이성혁(아지르)의 이니시에이팅으로 교전을 전개했다. 유리한 진형에서 전투를 펼친 젠지는 사상자 없이 3킬을 챙겼고, 안정적으로 내셔 남작 버프까지 얻었다. 이후에는 정공법을 택했다. 27분, 한화생명의 쌍둥이 포탑 2개를 부쉈다. 재정비 후 다시 미드로 돌격한 젠지는 한화생명 넥서스까지 장악했다.

한화생명이 올라프 운영의 정수를 선보이면서 세트스코어를 동점으로 되돌렸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8분경 바텀 듀오가 정글러 개입 없이 펼쳐진 전투에서 패배, 퍼스트블러드를 내줬다. 그러나 ‘보노’ 김기범(올라프)이 해결사로 등장했다. 올라프의 초반 강점을 내세워 드래곤 버프를 독식, 상대와 성장 격차를 벌렸다.

한화생명은 20분 탑에서 ‘쿠잔’ 이성혁(루시안)을, 26분 ‘룰러’ 박재혁(자야)을 처치해 승기를 굳혔다. 내셔 남작 버프를 두른 뒤에도 서두르지 않았다. 35분, 두 번째 버프를 얻어냈다. 이들은 미니언 대군과 함께 진격해 젠지 억제기를 천천히 철거해나갔다. 젠지는 제대로 된 저항 한 번 해보지 못한 채로 넥서스를 내줬다.

젠지가 ‘라이프’ 김정민(노틸러스)의 캐리로 이날의 마지막 세트를 가져갔다. 김정민과 박재혁(칼리스타)이 1레벨 바텀 싸움에서 ‘상윤’ 권상윤(이즈리얼)을 잡아 퍼스트 블러드를 가져갔다. 김정민은 12분 화염 드래곤 전투에서도 절묘한 스킬 연계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젠지가 드래곤 4스택, 내셔 남작 버프를 갖고 침착한 운영으로 GG를 받아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