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총 맞아 숨진 여행 칼럼니스트 주영욱…경찰 조사팀 급파

MBC 뉴스데스크 캡처

유명 여행 칼럼니스트 주영욱(58)씨가 필리핀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조사팀을 현지로 급파해 공조 수사를 벌이고 있다.

MBC는 경찰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주씨가 필리핀에서 숨진 채 발견돼 공동조사팀을 필리핀에 급파해 현지 경찰과 공조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지난 16일 오전 8시쯤(현지시각) 필리핀 안티폴로시 길가에서 손이 뒤로 묶인 채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주씨를 발견했다.

당시 주씨는 발견지점에서 서쪽으로 10여㎞ 떨어진 한국인 밀집 지역인 필리핀 북부 마카티시의 한 호텔에서 숙박하고 있었다. 2013년부터 여행업체를 운영해 온 주씨는 음식과 여행 관련 글을 쓰는 칼럼니스트로 활동해 왔으며 지난 14일 새로운 여행 상품 개발을 위해 현지 조사차 출국했다. 주씨는 18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경찰청은 국제범죄 담당 형사와 감식반 요원 등 공동조사팀을 필리핀에 급파해 필리핀 현지 경찰과 공조 수사를 벌이고 있다. 사망 전 주씨의 동선과 사망 원인, 현지 동행자 등을 우선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은 한국인 대상 살인 사건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나라로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46명이 숨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