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캡처

경기 안양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복면 쓴 정체불명의 남성이 10대 여성을 성추행하고 도주했다.

21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5시 안양 동안구의 아파트 앞 도로에서 남성이 10대 여성의 다리를 만진 뒤 그대로 달아났다. CCTV 속 이 남성은 복면으로 추정되는 물체로 얼굴을 가리고 있었다.

경찰은 이 용의자가 의왕 방면으로 달아난 것으로 파악하고 의왕경찰서와 공조해 추적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