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성씨 인스타그램

배우였던 고 한지성씨가 정차 중 교통사고로 숨진 인천국제공항 고속도로에서 음주 상태였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김포경찰서는 21일 한씨를 부검한 결과 면허 취소 수준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측정됐다는 국과수의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의 상태로 운전하면 면허가 취소된다. 경찰은 피의사실 공표 우려가 있다는 판단으로 수치를 공개하지 않았다.

한씨는 지난달 6일 오전 3시52분 김포 고촌읍 인천국제공항 고속도로 서울행 개화터널 입구에서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한씨는 자신이 몰던 벤츠 차량을 편도 3차로의 2차로에 정차한 뒤 차에서 내렸다가 사고를 당했다.

한씨의 사망을 놓고 많은 의문이 제기됐다. 한씨가 고속도로에서 차량을 세울 때 갓길이 아닌 2차선 한복판을 선택한 점, 정차한 차량 밖으로 나와 고속도로상에 있던 점이 바로 그것이다. 국과수 부검에서 만취가 확인된 한씨의 사망 직전 인지력이 평소보다 떨어졌을 가능성을 추측할 수 있다.

경찰은 한씨에 대해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한씨의 남편에 대해서는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적용해 조사할 계획이다.

한씨의 남편은 경찰에서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웠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진술했다. 그는 “사고 당일 지인들과 술을 마셨다”며 한씨의 음주운전 여부에 대해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한씨를 들이받은 택시와 올란도 차량이 모두 시속 100㎞ 이상으로 과속한 사실을 확인했다.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택시기사 A씨(56)와 올란도 운전자 B씨(73)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