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 공격을 10분 앞두고 중단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이란의 협상을 언급하며 “그(오바마 전 대통령)가 큰 난관에 있던 이란을 구제해 핵무기로 가는 길을 열어줬다. 이란은 고맙다는 인사 대신 지난 17일 미군 무인기를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무인기는 지난 20일 격추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날짜를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어젯밤 세 곳에 보복하려 했다. ‘얼마나 많이 죽을 것으로 생각되는가’라고 물었더니 한 장군은 ‘150명’이라고 말했다. 무인기 격추와 비례하지 않아 공격을 10분 앞두고 중단시켰다”며 “서두르지 않겠다. 우리 군은 재건됐고, 새롭고, 나아갈 준비를 마쳤다. 단언컨대 세계 최강”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이란)제재는 더 추가됐다. 이란은 절대 핵무기를 가질 수 없다. 미국에, 그리고 세계에 대항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복수의 미국 행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에 대한 ‘제한적 공격’(limited strikes)을 승인했다가 돌연 철회했다”며 “백악관에서 치열한 논쟁과 토론이 벌어졌고, 군과 의회 관리들은 20일 오후 7시만 해도 이란에 대한 공격을 예상했다”고 보도했다.

익명의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미군의 공격이 이란군과 민간인에 대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21일 새벽, 동트기 전에 이뤄질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