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캡처

클럽 앞에서 30대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피트니스 모델 A씨(30)가 사건 이후 난동을 피우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 따르면 A씨는 피해자를 폭행한 뒤 클럽 보안요원(가드)에게도 주먹을 휘두르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SBS는 A씨가 22일 오전 4시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앞에서 보안요원에게 폭력을 쓰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이날 공개했다. 영상 속 A씨는 보안요원의 팔을 깨물려 했고, 이를 제지당하자 주먹을 휘두르기도 했다. A씨는 보안요원에게 양팔이 붙잡힌 상태에서도 몸을 이리저리 비틀며 격렬히 저항했다.

A씨는 이같은 난동을 피우기 전 행인 B씨를 폭행했다. 그는 “담배를 달라”며 B씨에게 다가가 갑자기 목을 물고, 말리는 다른 사람의 뺨을 때렸다. B씨는 목 부위에 출혈이 있어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술에 취한 A씨를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뒤 일단 집으로 돌려보냈다. 조만간 다시 불러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A씨는 수차례 ‘머슬마니아 세계대회’에서 입상한 피트니스 모델로, 배우로도 활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