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말다툼 도중 부인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50대 남편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송각엽)는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58)에 대해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20일 오후 11시30분쯤 광주의 한 식당에서 주먹으로 부인 B씨(54)의 머리 부위를 수차례 폭행, 병원 치료 중 사망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부인과 말다툼 중 부인이 자신의 셔츠를 찢고, 왼쪽 손목 부위를 물자 화가 나 이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같은 해 9월 2일 병원 치료 중 사망했다. 앞서 B씨는 뇌질환으로 주기적 진찰 및 약물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배우자를 폭행해 사망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야기했다. B씨는 열흘 이상 치료를 받으면서 상당한 고통 속에서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A씨가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점,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 B씨의 병력도 사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는 점, A씨가 평소 폭력적 성향을 드러낸 적이 없었다며 가족이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백승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