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희귀질환인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시력을 잃은 개그맨 이동우와 나이보다 어른스러운 딸 지우가 방송에 출연해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수홍이 개그맨 김경식과 함께 이동우를 만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박수홍과 김경식은 이동우의 라디오 마지막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 이후 이동우네 집으로 초대받은 두 사람은 가족들과 식사시간을 가졌다. 이들의 대화 주제는 버킷리스트였다.

이동우는 “눈을 뜨는 것”을 꼽았다. 그 이유에 대해 “아빠가 운전을 해 가족과 여행을 하는 게 가장 부럽다”며 “어느 나라든 가서 현지인을 만나는 것이다. 그렇게 만난 누군가와 24시간 같이 먹고 같이 자고 그렇게 해서 살아보는 것이다. 하루에 한 명씩 전혀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딸 지우도 버킷리스트로 아빠랑 유럽 여행을 가는 것을 꼽았다. 지우는 “예전에 여행을 갔을 때 엄마가 다 아빠를 케어하고 그랬는데 좀 더 크면 내가 거의 다 케어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이동우는 딸의 진심에 감동하기도 했다. 이동우는 “한 달 반전에 마지막 방송을 통보받았다. 그래서 딸에게도 그 사실을 전했는데 딸의 반응은 ‘그래서?’가 전부였다”며 “아무렇지 않게 한 게 오히려 더 위로가 됐고 나도 갑자기 쿨해졌다”고 했다.

이에 대해 지우도 “아빠가 직업을 아예 잃어버리는 것도 아니지 않냐”며 “아빠는 강연도 하고 재주도 많으니까 자연스럽게 그런 말이 나왔다”고 답했다. 박수홍과 김경식은 지우의 이 같은 발언에 눈물을 훔쳤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신동엽은 “딸이 속이 깊다”며 “나도 자녀를 키우고 있는 아빠로서 철이 너무 일찍 들어버린 모습이 조금 안타깝다. 말로 형언하기 힘든 어떤 감정이 생긴다”고 말했다.

1993년 SBS 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이동우는 개그 그룹 ‘틴틴파이브’ 등으로 활동하며 인기를 누렸다. 그러나 2004년 딸이 태어나던 무렵 망막색소변성증 판정을 받고 시력을 잃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