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왼쪽), 양현석(오른쪽). 뉴시스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외국인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과 관련해 최근 가수 싸이(42·본명 박재상)를 불러 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6일 싸이를 참고인으로 소환해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조사했다고 24일 밝혔다. 싸이는 이튿날 오전 2시 넘어서까지 약 9시간 동안 조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언론보도 내용과 관련해 현재까지 총 10여명을 조사했고 모두 참고인 신분”이라며 “언론에 나왔던 사람들 대부분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의혹에 관한) 단서 같은 건 발견이 안됐다”며 “언론에 나온 성매매 의혹과 관련해 수사로 전환될 만큼의 단서가 없다”고 덧붙였다.

싸이에 대한 경찰 조사는 앞서 MBC 시사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양 전 대표 등이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을 통째로 빌려 재력가들을 접대하는 자리에 YG 소속 유명가수가 있었다고 보도한 뒤 의혹이 커지자 이뤄졌다.

이 자리에는 YG 측 인사들과 태국인, 말레이시아인 등이 포함된 동남아시아 재력가 8명이 참석했으며, 유흥업계 큰손으로 알려진 일명 ‘정마담’이 동원한 유흥업소 여성들이 다수 동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후 동남아시아 재력가 중 한명과 친분이 있는 싸이가 성 접대에도 연루된 것 아니겠느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관해 싸이는 지난달 자신의 SNS를 통해 ‘해당 재력가를 알고 있으며 양 전 대표에게 소개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성 접대 연루설은 부인했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