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조직위원장에게 교육까지 받은 대구 경찰, 특혜 주나

29일 퀴어행사 앞두고 대구퀴어반대대책본부 등 대구 경찰의 편향적 행정 규탄

대구중부경찰서 경찰관들이 지난 5월 대구퀴어축제조직위원장 배모씨에게 직접 인권강의를 수강했다는 SNS 글과 사진. 페이스북 캡처

오는 29일 대구 퀴어행사가 대구 중앙로 버스전용차로를 막고 개최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대구지역 시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특히 행사 허가권자인 대구중부경찰서가 지난 5월 25일 퀴어행사조직위원장에게 직접 교육까지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구퀴어반대대책본부 관계자는 24일 “2016년부터 대구 동성로에서 퀴어행사의 문제점을 알리는 1인 시위와 반대서명 캠페인이 진행됐다”면서 “특히 지난해는 9만여명의 반대서명을 받고 21만9000여명이 동참한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받았음에도 올해 대구 중부경찰서와 중구청은 동성애자들에게 대중교통 전용지구 사용 허가라는 특혜를 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움직임은 대구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장이 지난 5월 대구중부경찰서에서 경찰관을 모아놓고 가짜 인권교육을 진행한 사건과 무관하지 않다”면서 “이런 교육 때문에 대구 경찰이 대중교통까지 틀어막으면서 동성 간 성행위자들에게 특혜를 주려는 것이 아니냐”고 성토했다.

한 대구시민이 23일 대구 동성로에서 퀴어행사에 반대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구퀴어반대대책본부 제공

대구중부경찰서 관계자는 이에 대해 “해당 지역에서 20여 차례 집회가 열린 적이 있으므로 퀴어행사가 허용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만약 행사에서 위법한 일들이 벌어지면 체증해서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경찰관들이 당사자인 퀴어행사조직위원장에게 교육받은 것이 경찰의 중립성을 포기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교육은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것으로 퀴어행사 때 동원되는 경찰관 위주로 받았다”면서 “편향성 여부는 답변을 못 하겠고 공정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구경북CE협의회 등 교계와 시민단체 회원 30여명은 24일 대구중부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대구 경찰의 편향적 행정을 비판했다. 대구퀴어반대대책본부 제공

이날 대구경북CE협의회 등 21개 단체는 대구중부경찰서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대구 경찰의 편향성을 규탄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