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시 기장군 정관읍에서 코와 입이 잘린 채 버려진 고양이가 발견됐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칼 또는 가위로 고양이의 코와 입을 도려낸 후 유기한 동물학대범을 공개수배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고양이는 가동초등학교 후문 근처에서 발견됐다”며 “지난 23일 오후 10시 이전에 유기됐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최초 구조자들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며 “아무런 저항을 할 수 없는 새끼고양이에게 저 정도의 학대를 가할 정도로 잔인한 사람이라면 사회에서 격리해야 한다”고 격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작성자는 추가 게시물을 통해 새끼고양이의 상태를 전하기도 했다. 작성자는 “어제 새벽에는 출혈이 멈추지 않아 마치 죽은 고양이처럼 몸이 굳고 차가웠다”며 “응급 처치를 통해 현재는 많이 좋아진 상태”라고 적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