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원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고원희가 성형설에 대해 “사실이다”라고 솔직하게 답변했다.

고원희는 24일 서울 KBS에서 열린 2TV 월화극 ‘퍼퓸’ 간담회에서 “뭐라고 답변을 해야 될지 모르겠는데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 사실은 사실이니까”라고 깜짝 발언을 했다.

그는 “오히려 ‘작품에 누가 되는게 아닐까?’ 걱정이 들었다”며 “성형설이 나오지 않게끔 더 열심히 해서 연기로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드라마 ‘퍼퓸’은 헌신한 가정을 빼앗기고 절망에 빠진 아줌마에서 모델이 된 민재희(고원희)와 삶의 의미를 잃어버리고 몸과 마음이 병든 천재 디자이너 서이도(신성록)에게 찾아온 인생 2회차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극 중 1인 2역 연기를 하는 고원희는 “처음 1~2부를 촬영할 때 걱정이 많았다”며 “혹시나 이질감이 들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하재숙 선배님과 저의 목소리 톤이 중저음이라 겹쳐 보이는 부분이 없지 않더라. 같이 가발을 쓰고 옷도 똑같이 입어서 예린이에서 재희로 변해가는 모습이 자연스러웠다”고 말했다.

‘퍼퓸’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