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독일 마그데부르크 프라운호퍼 IFF연구소를 찾은 서태범 산학협력단장이 Michael Schenk 프라운호퍼 IFF 연구소장과 협정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하대 제공

인하대가 독일 국가연구소 프라운호퍼(FhG‧Fraunhofer-Gesellschaft) 연구소와 손잡고 산학협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든다.



인하대(총장 조명우)는 최근 독일 마그데부르크 프라운호퍼 IFF(Fraunhofer Institute for Factory Operation and Automation) 연구소를 방문해 공동 연구와 기술 교류 등 상호 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협정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IFF연구소는 4차 산업혁명, 로봇‧자동화, 프로세스 지능화 등을 주로 연구하는 곳으로 인하대는 이번 협정으로 공장 자동화와 인공지능, 로보틱스, 증강현실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주제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이를 시작으로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기술 교류를 확대해 한국형 프라운호퍼 산학협력 모델 도입을 지속적으로 논의한다.



프라운호퍼 모델은 대학에서 진행한 연구를 기반으로 관련 산업 분야에 바로 적용이 가능한 연구를 이끌어내고 연구 인력을 양성하는 ‘플러그-인’ 방식의 기술 개발을 말한다.



인하대는 인천‧경기 지역 기업과 연계해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연구기반을 조성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와 주안국가산업단지, 경기도 시화국가산업단지 기업과 함께 이 모델을 정착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오는 2022년 개교 예정인 인하대 송도캠퍼스에 프라운호퍼 분소나 협력연구센터 (Joint Project Center)를 설립하고 시제품 제작과 소량 생산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R&D 패러다임을 만들어 인천 지역 산학협력을 이끌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정을 추진한 신수봉 인하대 교학부총장은 “인하대 교수와 인천지역 기업이 보유한 아이디어와 지식을 송도캠퍼스에 설치 예정인 산학융합원이 위탁받아 기술과 공정을 개발하고 시제품 제작과 소량 생산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R&D 제도를 확립할 예정”이라며 “인천 지역 중소기업이 고부가가치 기업으로 발전헤 전 세계 부가가치 분업 구조에 접근할 수 있도록 이끌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프라운호퍼 연구소는 독일 40여 곳에 모두 72개 전문 분야별 개별 연구소를 두고 있는 유럽 최대 산학 연구개발 연구소다.



연구 분야에 따라 정보통신기술, 생명과학,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빛과 표면, 생산, 재료와 부품, 국방과 보안 등 7개 그룹으로 나뉘어 있다. 개별연구소는 협회와 그룹에 소속돼 있지만 이들의 통제를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운영된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