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에서도 붉은색을 띤 수돗물이 나와 당국이 대처에 나섰다.

안산시는 24일 오후 3시10분쯤 단원구 고잔동의 주택단지에서 음용이 어려운 것으로 추정되는 수돗물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고잔동 한 다가구주택에서 혼탁수가 나온다는 민원이 접수됨에 따라 안산시는 상하수도사업소장을 상황실장으로 사고대책반을 꾸리고 현장조사에 나섰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가구는 1900여가구로 이들 가구로 공급되는 수도관은 폴리에틸렌 재질의 PE관이라고 시는 밝혔다.

시는 문제의 수돗물이 나오는 수도관에서 물을 빼내는 이토작업을 하고 피해 가구에 안산시 수돗물 ‘상록수’를 제공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수돗물 수질사고로 피해를 겪은 주민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확한 원인 분석과 대책을 마련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등 사태 해결에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안산=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