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가 2014년 YG엔터테이먼트 직원이 기획한 ‘원정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과정에서 서울 강남 유흥업계의 큰손 ‘정마담’과 YG엔터테인먼트의 관계가 다소 어색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양현석 전 YG엔터테이먼트 총괄 프로듀서는 빅뱅의 군 입대 후 YG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상류층과의 인맥을 쌓아 사업 다각화를 추진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24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조 로우에 대한 성 접대를 둘러싼 YG엔터테인먼트와 정마담의 관계를 집중 조명했다. 2014년 9월 조 로우 일행이 한국에 입국한 당일 싸이와 양현석은 강남 유명 고깃집에서 식사를 했고 이 자리엔 유흥업소 여성 25명이 동석했다. 이들은 강남에서 유명한 ‘정마담’의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들이었다.

식사 후 정마담의 유흥업소로 이동했다. 여기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 A씨는 스트레이트에 “룸으로 조 로우 일행이 들어가자 양현석이 정마담에게 수고했다고 했다. ‘오늘 나 때문에 고생했는데 술 많이 팔아줘야지. 알아서 줘’라고 했다. 그렇게 이야기하는 걸 똑똑히 들었다”고 말했다.

목격자 A씨는 룸 안의 모습도 생생히 기억했다. 상석인 안쪽에 조 로우가 앉았고 조 로우 친구들과 업소 여성들이 섞여 앉았다. 문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 맞은편 화장실 앞쪽엔 양현석과 정마담이 앉아 있었다. 조 로우 일행 8명 중 6명은 여성들과 숙소가 아닌 다른 호텔로 이동했다.

조 로우 일행이 한국에 머문 이틀 동안 양현석과 싸이가 계속 함께했다. 양현석은 이들 일행과 최소 세 차례 이상 만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싸이와 양현석이 조 로우와 일회성 만남을 가졌다는 해명과 배치되는 대목이다.

아울러 YG엔터테인먼트 직원의 기획으로 업소 여성 10여명이 유럽으로 원정 성 접대를 다녀왔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조 로우가 유럽으로 여성을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YG엔터테인먼트측에 전달하자 YG엔터테인먼트가 정마담 측에 섭외를 요청했다는 것이다.

2014년 10월 양현석과 조 로우가 만난 지 한 달 만에 정마담은 10여명의 업소 여성을 데리고 프랑스로 출국했다. 정마담 일행은 헬기 등을 이용해 모나코 앞바다에 있던 조 로우 소유의 초호화 요트로 향했다.

한 제보자는 스트레이트에 “정마담 일행은 프랑스 남부와 이탈리아 등지를 여행했고 명품 쇼핑을 이어갔다”며 “조 로우가 한 여성에게 억대의 명품을 사준 것으로 알고 있다. 문 닫은 명품 매장을 열게 하고 여행 마지막 선물이라며 고르라고 했다”고 말했다.

정마담은 여성들에게 1주일간 유럽에 체류하는 대가로 1000만~20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하면서 여행이 아닌 ‘근무’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정마담이 여성들에게 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문제가 생겼고 정마담과 YG 간의 관계가 어색해졌다.

유흥업소 한 관계자는 제작진에 “정마담이 당시 출장에 참여했던 여성 중 자신이 아끼던 업소 여성 외에 다른 여성들에겐 돈을 절반만 줬다”며 “이를 알게 된 해외 재력가들이 YG 측에 항의하면서 정 마담과 YG의 관계가 잠시 어색해졌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했다.

양현석이 이처럼 동남아시아 재력가들과 친분을 쌓은 이유는 빅뱅 입대를 기점으로 줄어들 회사 수익의 판로를 찾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YG 관계자는 “YG 소속 가수 ‘빅뱅’의 위기 때문”이라며 “빅뱅 멤버가 국내외를 돌아다니며 벌어들이는 수입이 YG공연 수익의 최대 80%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2017년 YG 멤버들의 군 입대가 결정되면서 YG 수익이 줄어들 것에 대비해 사업 다각화를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빅뱅 멤버들의 군 입대 후 돈줄이 막힐 가능성이 커졌다. 이런 상황에서 YG 외식 사업체가 태국에 진출하면서 돌파구를 찾았다. 사업 성공의 열쇠가 상류층과의 인맥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