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공무원이 근무시간에 민원인이 이용하는 편의시설에서 불법 미용시술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이 공무원은 출장계를 내고 시술을 받다가 시민의 신고로 발각되자 급히 휴가를 내고 퇴근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시 감사위원회는 대전시 소속 행정직 6급 공무원 김모씨가 지난 18일 오후 3시52분쯤 시청 1층 수유실에서 불법 미용시술을 받다 적발됐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출장계를 내고 오후에 속눈썹 연장 시술을 받았고 이를 본 시민의 신고로 적발되자 반일 휴가를 내고 퇴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김씨를 시술한 시술자가 미용종합면허를 소지했지만 영업신고를 안 해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등으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또 김씨에 대해서는 복무규정 위반 및 성실 의무 위반 등으로 징계할 방침이다. 대전시 민생사법경찰은 공무원의 수유실 불법 미용시술이 처음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추가 사례를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