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이 베트남 호치민에서 남동쪽으로 약 80㎞ 떨어진 바리아 붕따우(Ba Ria Vung Tau) 주(州) 에 위치한 롱손(Long Son) 섬에서 한의약 의료 봉사활동을 펼쳤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롱손 섬에서 문화교류 활동과 생필품 지원을 한 데 이어, 올해에는 포스코 1% 나눔재단의 후원으로 한의약 의료봉사 및 보건소에 필요한 물품들을 기증했다.



이 롱손 섬에서는 현재 베트남 최초의 석유화학단지가 조성중이다. 포스코건설은 이 중 석유화학제품 저장탱크 설치, 입·출하 부두시설, 부지조성 등 총 3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오는 2022년 이 시설이 준공되면 연간 에틸렌 100만톤과 석유화학제품 120만톤 생산이 가능해져 베트남 자국 내 석유화학제품 생산비중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포스코건설은 석유화학단지가 조성되고 있는 롱손 섬과 함께 상생하기 위해 한의사들로 구성된 대한한방해외의료봉사단(KOMSTA)과 인근의 보건소에서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침술·부황 등의 한의약 의료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번 의료 봉사활동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진행됐다. 지역 주민들은 이번 의료봉사단의 방문을 크게 반기며 진료를 받기 위해 1300명이 넘는 주민들이 보건소를 찾았다.



만성 허리통증을 앓고 있던 레 티 트엉(Le Thi Thuong)(55·여)씨는 “한국 의사에게 받은 침 치료 효과가 정말 좋다”며 “아팠던 허리가 많이 나아졌다”고 말했다.



진료를 지켜보던 BRT(지역 국영방송사) 응옥 찐(Ngoc Trinh) 기자는 “병원이 멀고 진료 비용도 많이 들어 아프면 참는 사람이 대부분”이라며 “한국 의료진들이 자주 찾아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의료 봉사활동 마지막 날인 지난 20일(현지시간) 태양열발전기·에어컨·노트북·정수기 등을 롱손보건소에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Ba Do Thi Nhu Mai(바 도 티 뉴 마이) 바리아 붕따우주(州) 대외친선교류연합회 주석, Ong Dinh Thanh Tan(응 딘 탄 떵) 롱손 부위원장, Ba Chau Thi Huynh(바 쩌 티 훤) 롱손 보건소장, Soros Khlongchoengsan(소로스 크롱챙싼) LSP 社 부사장, 이상엽 포스코건설 LSP 석유화학단지 현장소장 등이 참석했다.



Ba Do Thi Nhu Mai(바 도 티 뉴 마이) 바리아 붕따우주(州) 대외친선교류연합회 주석은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의 정성으로 마련된 물품들은 이 지역 주민들의 보건복지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진행중인 LSP 석유화학단지 조성사업도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자사의 해외 사업장이 있는 동남아시아와 중남미 등지에서 의료봉사·문화교류 축제·교육활동 등 다채로운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