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6‧25전쟁 69주년 기념일을 맞아 쓴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땅과 바다와 하늘을 김정은에게 갖다 바쳤다”는 극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김 전 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6‧25때 우리는 무엇을 지켰습니까’로 시작하는 글을 올리면서 한반도 자유와 평화를 문 대통령이 해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김 전 지사는 “우린 공산주의와 싸워 자유를 지켰고 한미동맹으로 평화와 번영을 누리고 있다”면서 “그러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아직 망하지 않았고 김정은은 핵폭탄까지 흔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대통령이 된 이후 나라가 온통 벌겋게 물들었다고 했다.

김 전 지사는 “우리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정은과 9‧19남북군사합의서에 서명하며 대한민국의 땅과 바다와 하늘을 다 김정은에게 갖다 바쳤다”면서 “김정은을 그렇게 좋아하면서 이승만 건국대통령의 묘소는 파헤쳐야 하느냐”고 몰아세웠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어 “민생경제 파탄에도 김정은에게 돈 주고 쌀 주려고 안달이니 대한민국 대통령 맞습니까. 김정은 대변인 아닙니까”라면서 “6‧25 결론은 우리 모두 뭉쳐서 김정은 문재인과 싸워 이겨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