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마약·성매매·경찰 유착 등 각종 의혹을 불러온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 핵심인물 승리(본명 이승현·29)가 25일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승리에게 성접대와 횡령 등 7개 혐의를 적용했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승리를 ▲성매매처벌법 위반(알선, 성매매) ▲업무상 횡령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증거인멸 교사 ▲성폭력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식품위생법 위반 등 총 7개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을 달아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승리가 2015년 12월부터 2016년 1월쯤까지 대만과 홍콩 출신 지인, 일본인 사업가 일행 등을 상대로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2017년 필리핀 팔라완섬에서 열린 자신의 생일파티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는 불기소의견(혐의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승리와 함께 투자법인 ‘유리홀딩스’ 공동대표였던 유인석(34)씨와 성매매 알선책 4명도 성매매처벌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성접대에 동원된 성매매 여성 17명도 직접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아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경찰은 승리와 유씨 등이 성매매 알선에 4200만원의 비용을 썼다고 전했다.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씨. 뉴시스

승리는 횡령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승리와 함께 유씨, 버닝썬 공동대표 2명, 대만인 투자자로 알려진 일명 ‘린사모(44)’, 린사모 비서 안모씨 등 5명에게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등에 대한 공범 혐의를 적용했다. 그러나 린사모의 경우 소재가 파악되지 않아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승리가 유씨, 린사모와 짜고 린사모의 비서 안씨가 관리하는 대포통장을 활용해 5억6600만원을 인건비 명목으로 허위지급했다고 보고 있다. 또, 승리와 유씨는 서울 강남구 유명 주점 ‘몽키브랜드’의 브랜드 사용 명목 등으로 버닝썬 자금 5억2800만원을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개인 변호사비 명목으로 몽키뮤지엄 자금 약 2200만원을 횡령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린사모와 관련된 허위 인건비에 대해 “린사모 쪽에 돈이 가는 것을 승리도 분명 알고 있었다. 린사모 서면 조사를 통해 그 부분을 확인했다”며 “물론 당사자인 승리는 부인했다”고 설명했다.

승리는 또 가수 정준영(30), 최종훈(29) 등이 초대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촬영물을 공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화방 참여 멤버들에게 휴대전화를 바꾸라고 지시하는 등 증거인멸교사 혐의도 받는다. 몽키뮤지엄의 무허가영업과 관련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도 적용됐다.

이와 함께 경찰은 일명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 윤 총경에게 몽키뮤지엄 단속사항을 확인해준 전 서울 강남경찰서 경제팀장 A 경감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송치했다. 단속사건 수사를 담당했던 전 강남경찰서 경제팀 직원 B 경장은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