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기고] 말을 바르게 쓰는 기독교

김순신 장로
(후암백합성결교회 원로, 아주대 명예교수)

교회 용어 바르게 쓰기 운동이 전개된 것은 꽤 오래되었지만, 아직도 틀린 말을 쓰는 경우가 너무나 많다. 이 운동의 완성은 요원하게 보인다. 맨 처음 이 운동이 시작된 것은 1970년대 초 한 교회학생회 모임에서 어떤 학생이 대표기도를 하면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했습니다”라는 종결어미를 사용했기 때문이다.

이런 기도는 그 이후 전국적으로 확산했는데 안타까운 것은 왜 그런 말이 생겼는지 연구해야 할 교수들도 이런 종결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이렇게 자라난 목회자 중에 총회장도 있었으니 참으로 안타깝다. 이는 TV 보도에서 기자가 사건의 현장에서 보도하고 끝에 “지금까지 ○○○ 기자가 ○○○에서 말씀드렸습니다”라고 끝내는 것이 멋스럽게 보여, 기도할 때도 “기도했습니다”라는 말을 사용하게 된 것이 아닌가 싶다.

이외에도 기독교에서 잘못 쓰는 용어가 많지만, 대표적인 것으로 ‘소천(召天)’에 대해 말하고 싶다. 청년들이 군의 소집영장을 받으면 응소(応召)한다고 하는데, 소천이라는 말의 소는 일반사회의 어법보다 형편없는 자동사로 쓰고 있는 것이다. ‘부를 소, 하늘 천’에는 ‘하늘로 불러 가다’의 뜻밖에는 없다. 우리 개신교에서 아주 잘못 쓰고 있는 말의 대표적 경우라고 아니할 수 없다. “○○○ 집사가 소천 했다”고 하면 스스로 자기가 하늘로 불러갔다는 뜻 외에는 없는 것이다.

그래서 필자는 ‘소천했다’는 어법에 틀린 말 대신에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고 순 한글로 표기하는 것이 훨씬 좋다고 생각한다. 틀린 말은 이제 그만 사용하고, 뜻도 아름답고 어법으로도 올바른 말을 쓰기를 간곡히 제안하고자 한다.

그 밖에 초대교회의 “초대”에 대해서도 의문이 있는 분도 많이 있는 줄 안다. 사전에는 “한국의 초대 대통령은 이승만 박사다”와 같이 ‘초대’는 ‘어떤 계통의 첫 대(代) 또는 그 사람’이라고 되어있다. 또 한자로 ‘초(初)대’ 즉 한자에 한글 ‘대’를 더하면 “어떤 일에 경험이 없이 처음 나선 사람”이란 뜻이니 이것도 “초창기 교회”라는 말로 바꿔 써야 옳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많은 전공자가 교회 용어 미화 운동에 적극 나서주기를 기대한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