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뽑혔다.

MLB닷컴은 25일(한국시간) 소속 기자들을 대상으로 벌인 사이영상 모의투표 결과 류현진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투표는 현 시점에서 사이영상에 걸맞은 선수를 택해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주는 방식이다.

류현진은 투표에 참여한 35명 중 27명에게서 1위 표를 얻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1순위에 올랐다.

류현진은 올 시즌 15경기에 선발 등판해 9승1패 평균자책점 1.27을 기록 중이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완벽에 가까웠다”며 “다저스 사상 11번째로 긴 32이닝 무실점 행진을 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삼진/볼넷 비율 15.00은 미친 수치다”라며 “99이닝 동안 6개의 볼넷을 내주며 90개의 삼진을 빼앗았다”라고 분석했다. 또 “4월말부터 11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이어가면서 이 기간 평균자책점 0.80을 기록 중”이라고도 했다.

2위는 류현진의 실제 사이영상 경쟁자인 워싱턴 내셔널스 맥스 슈어저다. 슈어저는 8명에게서 1위표를 받았다. 올 시즌 16경기에 등판해 6승5패, 평균자책점 2.62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아메리칸리그에서는 휴스턴 애스트로스 저스틴 벌랜더가 35명 중 30명에게서 1위표를 받았다. 벌랜더는 10승 3패 평균자책점 2.67을 기록 중이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