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후배 위한 사랑의 발전기금

창업 성공한 한남대 재학생 강동우씨 1000만원 쾌척

한남대 재학생인 강동우씨(왼쪽)가 이덕훈 총장에게 창업 수익금 1000만원을 기탁하고 있다. 한남대 제공

“후배들과 함께 공부하는 마음으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고 싶습니다”

한남대학교 미디어영상 전공 4학년인 강동우(25·애니그마 대표)씨가 창업으로 얻은 수익금 1000만원을 대학 발전기금으로 기탁했다.

한남대 이덕훈 총장과 강씨는 25일 한남대 대회의실에서 협약식 및 발전기금 기탁식을 갖고 교육시설과 인력 교류를 협의했다.

협약을 통해 애니그마와 한남대는 신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활동과 기술정보를 교환하고 보유장비와 시설, 도서 등을 공동 활용키로 했다.

애니그마는 한남대 학생들을 위해 인력양성과 재교육, 현장실습, 인턴십, 채용 등에 우선순위를 두기로 했다.

강 대표는 재학생이지만 가상실험실 교육용 컨텐츠를 개발하는 업체 ‘애니그마’를 지난 해 창업해 운영하고 있다.

애니그마는 최근 (사)천문우주과학관협회와 계약을 체결하고 컨텐츠를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강 대표는 “아직은 학생이다보니 수입에 치중하기보다는 배우기 위한 경험을 사려고 노력하고 있다. 때문에 후배를 위해 발전기금을 기탁했다”며 “학과 교수님들의 많은 도움을 받고있는 만큼 후배들과 함께 창업을 확대하기 위한 도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장은 “창업 최강 대학답게 재학생들이 수익을 내고, 수익금을 학교를 위해 발전기금으로 기탁하는 모습을 보니 훈훈한 마음이 든다”며 “앞으로 창업 강화를 통해 제2, 제3의 강동우 학생이 나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남대는 재학생 기부 문화가 특별하다.

자신을 밝히지 않은 한 학생은 입학한 후 매달 용돈을 모아 10만원씩 기부해 누적 기탁금이 100만원을 넘어섰다.

재학생 가운데 ‘기부전도사’라 불리는 황주상(사학과·기계공학과) 학생은 각종 공모전 수상 상금을 기탁해 3차례나 공모전 상금을 발전기금으로 기탁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