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제작진이 지역 비하 뜻이 담긴 용어를 방송 중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아내의 맛 측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25일 방송분에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이 방송됐다”며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사이트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문제의 자막은 25일 방송 중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고향인 전남 진도를 찾는 장면에서 나왔다. 이날 송가인은 가족을 만나기 위해 고향에 방문했고, 음식을 장만 중인 송가인 아버지의 모습도 화면에 포착됐다.

제작진은 이 장면에 ‘전라디언’이라는 단어를 자막으로 넣었다. 전라디언은 극우 성향 온라인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서 전라도 출신을 비하하는 뜻으로 쓰인다.

아내의 맛 공식입장 전문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되었습니다.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사이트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습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