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향수 냄새가 기가 막혀’

향수 냄새가 좋다는 이유로 아파트 복도에서 마주친 여성의 뒤를 따라가 현관문을 열려고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26일 모르는 여성의 집 현관을 강제로 열려고 한 혐의(주거침입)로 A(28)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7시쯤 광주 남구의 한 아파트 B(30·여)씨의 집 현관문 앞에서 도어락을 만지고 코를 대 냄새를 맡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행동에 위협감을 느낀 B씨는 집에 있던 남편에게 “이상한 남자가 따라온다”고 얘기했고 남편이 현관문을 열고 밖으로 나오자 A씨는 달아났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B씨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옥상에 올라갔다가 계단으로 내려오던 길에 B씨의 향수냄새가 좋아 따라갔을 뿐 집으로 들어가려고는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해 A씨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B씨를 상대로 한 행동 등을 파악해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