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시스

황영철(왼쪽)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인영(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향해 “제1야당이 국회 정상화에 대한 꿈은 꾸게 해줘야 할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전날 이 원내대표가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합의를 파기한 것에 대해 “시간 지나면 마치 아무 일 없이 새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는 착각은 꿈도 꾸지 마시길 바란다”고 경고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황 의원은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원내대표가) 꿈도 꾸지 말라고 말한 건 지금 당장 본인의 참담한 심경을 표현한 것이라고 이해된다”면서도 “어쨌든 여당 원내대표는 제1야당을 설득하기 위한 노력들을 계속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의원은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합의가 파기된 이유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처리 관련 문구의 모호성을 지적했다. 합의문에 명시된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한다’는 문구가 합의 처리에 방점을 두고 있는 것인지 불명확하다는 주장이다.

황 의원은 “합의 처리를 노력하다가 안 될 경우엔 또 이전처럼 강행 처리가 가능할 건지에 대한 모호성을 다 담고 있는 것 아니겠나”며 “만약 이 부분에 대해 합의문을 변경하지 않더라도 여당 대표로부터 합의 처리에 방점을 두고 있다는 입장이 명확하게 나오면 풀릴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당과 소통이 안 됐던 것이냐는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어떻게 해서든 여야 합의문을 만들어내고 국회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봐야 한다. 이런 노력은 높이 평가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정상화에 대한 절박함을 한국당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장 좋은 모습은 여야 지도부가 향후 국회 운영에 대해서 공감대를 가지고 일정한 방향성을 공감하고 가는 것이다. 이뤄지지 않을 경우엔 의원들이 모여 또 새로운 지혜를 짜봐야 될 것이다”라며 “그러나 지금은 대단히 강경하고 끝까지 싸울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강문정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