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현석 인스타그램 캡쳐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강현석(사진)씨가 여성을 성희롱하고 몰래카메라를 촬영, 유포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이승윤 소속사인 마이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6일 “본인에게 확인해본 결과 그런 일은 한 적이 없다며 사실무근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씨의 채무불이행을 폭로한 글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강씨는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여성을 성희롱하고 몰래카메라를 찍어 유포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되자 이를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한 네티즌은 채무불이행을 폭로한 글에 “저는 피해자는 아니다. 하지만 강씨가 여자친구가 상의를 탈의한 뒷모습을 저한테 보내서 ‘몸매 장난 아니다. 엄청 잘한다’는 식으로 말했다”며 “저도 여자인데 그 사진을 보냈다. 강현석이 여성을 성희롱하고 몰래 사진을 찍었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 네티즌은 강현석의 다른 채무불이행도 폭로했다. 그는 “강현석이 적은 돈이지만 3만원을 빌려서 사고 싶은 걸 산 뒤 월급을 받으면 갚겠다고 했는데 안 갚았다”면서 “3달 정도 얘기하다가 제가 결국 포기하고 끝냈다”면서 “이 사람 인성 쓰레기인데 이미지 세탁이 역겨워서 전지적 참견 시점을 절대 안 본다”고 적었다.

마이크엔터테인먼트 측은 “너무나 많은 루머가 와전되고 있다. 현재 본인은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