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북한이 2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겨냥해 “북한에 적대적인 정책실무자들이 있는 한 비핵화 협상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경고를 날렸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에서 “조·미(북·미) 수뇌분들이 아무리 새로운 관계수립을 위해 애쓴다고 하여도 대(對)조선 적대감이 골수에 찬 정책작성자들이 미국 정치를 좌지우지하는 한 조·미관계 개선도, 조선반도 비핵화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특히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23일 이란 추가 제재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현재 북한 경제의 80% 이상이 제재를 받고 있고 이는 모두가 기억해야 할 중요한 것’이라고 답한 것과 관련해 “제재가 조·미 대화를 가능하게 하고 있는 듯이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의 말대로 현재 미국의 제재가 우리 경제의 80% 이상에 미치고 있다면 10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미국의 목표인가”라고 따지면서 “싱가포르 조·미 수뇌회담에서 채택된 조·미공동성명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대조선 적대행위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미국이 지난 21일 북한에 대한 기존 경제 제재를 1년 연장한 것에 대해서는 “제재압박으로 우리를 굴복시켜보려는 미국의 야망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으며 오히려 더 노골화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미국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지께서 말씀하신 바와 같이 우리는 제재 해제 따위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국가는 미국의 제재에 굴복할 나라가 아니며 미국이 치고 싶으면 치고, 말고 싶으면 마는 나라는 더더욱 아니다”라며 “누구든 우리의 자주권, 생존권을 짓밟으려 든다면 우리는 자위를 위한 실력행사의 방아쇠를 주저 없이 당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은 그동안 폼페이오 장관이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미국의 대북협상 담당자를 비판할 때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질의응답 형식를 주로 활용해 왔는데, 이번에는 대변인 담화로 수위를 높였다.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친서를 주고받는 등 최근 북·미 대화 재개 분위기가 조성되는 상황에서 북한이 미국과 기 싸움을 벌이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