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북한 선박 입항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야당과 협의해서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 요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북한 선박 입항의 의문점을 짚으며 의혹 해소를 위해 끝까지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북한 선박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회의를 열고 ‘북한 목선 사태’에 대해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과 논의해서 국정조사 요구서를 내겠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을 바른미래당과 같이 추진하겠다”며 “대통령의 군 형법 위반은 조금 더 법률 검토와 사실 접근을 한 후에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삼척 어민들이 (선박 안에 있던) 어망은 위장이라는 말과 선박에 타고 있던 사람들 모습이 ‘개선장군’ 같았다고 했다”며 “하루만 바다에 있어도 노숙자 같은 모습인데 말쑥한 모습이었다”고 했다. “청와대와 국방부, 국정원이 모두 나서서 숨기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그는 “지금 청와대와 국정원, 국방부에 이어 국회 국방위원회까지 나섰다”며 “국방위원회를 열지 않는 더불어민주당이 궁금증을 보태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은재 의원은 “배를 보면 오징어잡이 배가 아니라 새것으로 보인다. 삼척 주민들 말 들어보면 배 안에 먹물 하나 안 떨어져 있었다고 했다”며 “(북한 주민 4명의) 옷은 내복과 겉옷 모두 좋은 옷들이다. 어민들이 입고 다닐 수 있는 옷이 아니다”며 선원 신원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김성찬 의원은 사후 조치에 대해 네 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사건 당일(15일) 오전에 장관과 합참의장 등이 모여 대책회의를 하고 2일 동안 숨긴 다음 허위 사실을 브리핑했다. 또 북한 주민의 단순 귀순이라고 했는데 지금까지 국정원 합동심사가 계속되고 있다”며 “관계부서에서 CCTV를 무심하게 처리한 점이 이상하다. 또 해경 책임자들만 서둘러 문책 인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정종섭 의원은 “국방부는 현재 합동조사 중이라는 이유만으로 청와대에서 하달된 보도지침 존재 여부에 대해 사실 확인을 회피하고 있다”며 “국방전략적소통훈련규칙에 따르면 국방부는 청와대에 보도지침을 받을 수 있다. 이 자체가 위법이 아니니까 관계 자료를 공개해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건 덮으면 덮을수록 중대한 범죄행위다. 자료를 조속히 제출하라”고 강조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