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빌스택스, 배우 박환희. 뉴시스

래퍼 빌스택스(바스코·본명 신동열·39·왼쪽)와 재혼한 아내 이모씨가 지난해 배우 박환희(29·오른쪽)를 저격한 글이 재조명받고 있다. 박환희와 빌스택스는 2011년 결혼해 아이를 낳았지만 이듬해 이혼했다.

박환희는 지난해 9월 인스타그램에 아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사진 찍는 건 싫어하지만 찍는 건 나보다 더 잘 찍는 피카츄”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이씨는 인스타그램에 빌스택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고 “나는 아들만 셋이다. 큰아들 동열이, 둘째 XX, 막내 루시다”라며 “또 누가 XX 사진 찍는 거 싫어한다고 그러던데, XX를 몇 번이나 봤다고 말도 안 되는 소리 왜 자꾸하나. 거짓말쟁이 극혐”이라고 적었다. 여기서 ‘동열이’는 빌스택스의 본명 신동열을 뜻한다. ‘XX’는 빌스택스와 박환희가 낳은 아들 이름이다.

빌스택스 아내가 지난해 인스타그램에 박환희를 저격한 글을 올렸다. 하지만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씨 인스타그램 캡쳐

이씨 인스타그램 캡쳐

이씨의 지인은 이 글에 “(XX는) 사진 찍는 거 진짜 좋아하는데? 그리고 동열 오빠는 최고의 아빠 인정하지! 내가 산 증인인데. 지금까지 키워주고 재워주고 밥해준 게 누군데 인제 와서 착한 엄마 코스프레하고 난리”라며 거들었다.

이씨는 이후 박환희를 저격한 글이 맞다고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박환희와 이씨는 글을 삭제했다.

이 글은 빌스택스가 최근 박환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알려지며 재조명받고 있다. 빌스택스 소속사는 26일 “박환희가 자신의 SNS 등을 통해 빌스택스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렀다”며 “대중을 상대로 사실과 다른 부분까지 무분별하게 전하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고소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강경 대응할 입장”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날 발표한 공식입장에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한 박환희가 그동안 양육비 지급을 제대로 하지 않는 등 역할과 협의 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함께 담았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