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제주에서 속칭 ‘북창동식 풀살롱’ 영업을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북창동식 풀살롱은 술을 마시며 즉석에서 성행위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변종 유흥업소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업주 이모(59)씨 등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현장에서 적발된 업소 이용 고객과 직원들. 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제주 시내 한 상가건물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하며 손님 한 명당 26만원에서 3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이씨는 손님들에게 술을 팔고 성매매를 알선해 큰 수익을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신용카드 매출전표와 계좌이체 내역 등을 토대로 해당 업소 이용자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적발된 유흥업소가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제공하는 장소로 활용됐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