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 참석해 여성당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들이 26일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에서 바지를 내린 뒤 ‘한국당 승리’를 쓴 속바지를 입고 엉덩이춤을 춰서 논란이 되고 있다.

바지를 내리고 춤을 추고 있는 여성 당원들 뒤에서 다른 당원들은 “총선 경남 여성이 앞장서 필승하겠습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서 있었다. 일부 당원은 태극기를 흔들며 환하게 웃기도 했다.

행사를 총괄한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원탁 토론한 내용을 시·도당 별로 발표만 하려고 하다 보니 지루해서 발표할 때 노래나 합창을 가미해서 발표하라고 말했다”며 “알아서 노래를 부르면 여성위원회 측에서는 MR만 준비하는 것이어서 어떻게 할지 저희도 모르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송 의원은 “그것 말고도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등 종일 한 게 너무 많은데 그 부분만 나오면 너무하다”라고 했다. 송 의원은 “이날 행사에는 1600여명의 한국당 여성 당원이 모였다”며 “오전에는 중앙선관위원으로부터 총선을 앞두고 생활 정치를 위해 여성이 어떻게 하는지 강의를 들었고 오후에는 ‘여성의 힘으로 정치를 개혁하자’는 이런 모멘텀 담아서 희망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행사를 했다”고 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저질스러운 행태를 사전에 관리감독 하지 못한 볼썽사나운 한국당”이라며 “더 절망스러운 것은 이를 보며 박수를 치던 당대표의 성인지 감수성”이라고 했다. 이어 “여성을 위한 자리에서 여성을 희화화한 한국당,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여성에게 사죄하라”고 했다.

한국당 측은 “해당 퍼포먼스는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며 “위와 같은 논란으로 이번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인재 영입 및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자유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