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YTN

동남아 재력가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 양현석(50)이 9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오후 4시쯤 양현석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뒤 27일 0시45분쯤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한 매체의 보도로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뒤 내사에 착수, 가수 싸이와 ‘정 마담’ 등 10여명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정식 수사 단계가 아니기 때문에 이들과 양현석 모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다.

양현석은 조사가 끝난 뒤 취재진이 모여있던 정문 대신 지하 5층 주차장으로 이동해 황급히 떠났다. 이같은 모습은 YTN이 공개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에 따르면 양현석을 태운 검은색 차량은 다급히 뒤쫓아오는 취재진을 피해 청사를 벗어났다. 차량은 취재진이 바로 뒤까지 따라붙었는데도 멈추지 않았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주차장을 빠져 나가는 양현석 차량. YTN 캡처

양현석은 이날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차량으로 이동했다. 그는 ‘성 접대 의혹을 인정하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양현석의 성 접대 의혹은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통해 처음 불거졌다. 보도에 따르면 양현석은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과 유흥 주점 등에서 동남아 재력가 일행을 접대하며 유흥업소 여성을 동원했다. 이 자리에 싸이가 동석했다고 한다. 여성들은 ‘유흥업계 큰손’으로 알려진 정 마담이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식사 자리에 참석한 것은 맞지만 자신이 주선한 것이 아니며, 먼저 자리를 떠났기 때문에 성매매가 있었는지 알지 못한다는 것이다. 싸이도 SNS 글을 통해 당시 양현석과 함께 먼저 귀가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 16일 싸이를 불러 약 9시간 동안 실제 성매매가 있었는지를 집중 조사했다. 소환 조사를 받은 유흥업계 관계자 10여명도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24일 원경환 서울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의 정례간담회에서 “언론보도 내용과 관련해 10여명을 조사했고, 모두 참고인 신분”이라며 “현재까지 (의혹에 대한) 단서는 발견이 안 됐다. 수사로 전환될 만큼의 단서가 없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