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톱스타 부부인 송중기(34)와 송혜교(37)가 결혼한 지 약 2년 만에 이혼 조정 절차를 밟게 됐다.

송중기는 27일 법률대리인 측을 통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2017년 10월 31일 화촉을 밝혔다. 송중기는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며 “저는 송혜교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 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송중기, 송혜교 배우는 신중한 고민 끝에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하고, 원만한 합의를 거쳐 협의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이라며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해주시고 응원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이러한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배우의 개인적인 일인 만큼 이혼과 관련한 무분별한 추측과 허위사실 유포는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