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소속사 'UAA' 제공

배우 송중기의 한 달 전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송혜교와의 결혼생활을 언급하며 “마음의 안정을 얻었다”고 말한 그가 27일 이혼조정 신청을 했다고 공식 발표하면서다.

송중기는 지난달 28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아스달연대기는 송혜교와 결혼 후 송중기의 첫 드라마 복귀작이었다. 그는 이날 “(결혼 후) 달라진 점이 있냐”는 취재진 질문에 “크게 달라진 것은 없지만 마음의 안정을 얻었다”며 “결혼한 분들이 모두 똑같이 느끼는 것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내도 작가님과 감독님의 큰 팬이다. 오랜만의 드라마이니 끝까지 집중해서 잘하라고 응원해줬다”고 덧붙였다.

‘송혜교의 응원을 받았다’고 전했던 송중기는 한 달여 만인 26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 송중기는 27일 이같은 사실을 알리며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 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2017년 10월 31일 결혼했다.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인연을 맺어 부부가 된 이들은 ‘송송커플’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