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드라마 ‘아스달연대기’, 뉴시스

배우 송중기·송혜교 부부가 1년8개월 만에 이혼 소식을 알리자 최근까지 불거졌던 두 사람의 ‘이혼설’ ‘불화설’이 재조명되고 있다.

한류스타 부부인 송중기와 송혜교는 2017년 10월 결혼한 뒤 줄곧 화제의 중심에 있었다. 이들의 불화설이 가장 처음 언급된 것은 중국발 보도였다. 중국 매체들은 송혜교가 결혼반지를 빼고 다니는 모습을 포착해 보도한 뒤 부부의 불화를 제기했다. 송혜교가 SNS에 송중기 관련 게시물 일부를 삭제했다는 허위 보도까지 이어졌다. 그가 지난해 3월 한 화장품 론칭 행사에서 결혼반지를 끼고 등장했던 사진과 비교되기도 했다.

여기에 송중기가 지난해 9월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대본리딩 현장에서 결혼반지를 착용한 채 등장한 모습을 재조명해 대조하기도 했다. 제작진 측이 최근 공개한 대본리딩 현장 영상 속 송중기는 대본을 든 왼쪽 손에 결혼반지를 꼈다.

지난해 3월 한 화장품 론칭 행사에서 결혼반지를 끼고 있었던 송혜교. 뉴시스

tvN 드라마 ‘아스달연대기’

중국 매체의 보도가 쏟아지자 국내에서도 송혜교가 지난해 11월 tvN 드라마 ‘남자친구’ 제작발표회 현장에 결혼반지를 빼고 참석한 사실이 재언급돼 이혼설까지 불거졌다. 당시 두 사람 소속사 측은 이에 크게 반박하지 않고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반박할 가치가 없다는 듯한 소속사 반응에 불화설은 ‘단순 해프닝’이라는 결론으로 마무리됐다.

송혜교가 지난해 11월 있었던 tvN 드라마 ‘남자친구’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부부의 불화설이 다시 고개를 든 것은 공항에서 촬영된 송혜교의 사진 때문이다. 4월부터 송혜교의 손에는 결혼반지가 없었고 가장 최근인 지난 5일 오전에도 휴가를 마치고 입국하는 모습에서도 결혼반지를 찾아볼 수 없었다.

앞서 송중기 측 변호사는 27일 오전 “송중기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며 송중기의 공식 입장을 전했다.

송중기는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은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