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보검 측이 송혜교·송중기 커플의 이혼 소식과 관련해 근거 없는 소문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보검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7일 “송중기가 송혜교와 이혼 발표를 한 가운데 송중기와 같은 소속사 후배이자 송혜교와 전작을 함께한 박보검이 예상치 못한 소문에 언급되고 있다”며 “두 사람의 이혼에 박보검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이 불쾌하다”고 스포츠조선에 밝혔다.

이어 “박보검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에는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송중기 측 법률대리인 박재현 변호사(법무법인 광장)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송중기를 대리해 26일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송중기도 입장문을 내고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은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