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남 유명 클럽 ‘옥타곤’에서 성폭행을 시도하려던 남성 3명이 체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A씨(26) 등 일당 3명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미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3일 오전 7시쯤 옥타곤 VIP룸에서 여성 B씨의 주요 신체부위를 만지며 성추행하고 강제로 성관계를 맺으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가 저항했으나 홀부터 VIP룸까지 팔을 잡고 끌고 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해 피의자 3명을 사건 당일 체포했다. 이 중 1명은 “여성의 팔을 잡아줬을 뿐 사건에 가담하지는 않았다”며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GHB(물뽕)를 사용하지는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실제 성관계가 이뤄지지는 않았다는 이유로 특수강간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또 3명의 공모 관계 등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