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트로트 음악을 틀었다는 이유로 버스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50대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5부(표극창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59)에 대해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인천 미추홀구의 한 버스 안에서 운전기사 B씨의 얼굴을 한차례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가 버스 안에서 트로트를 틀었다는 이유로 시비를 걸고 폭행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얼굴 등에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입었다.

재판부는 “운전자 폭행은 교통사고를 유발해 불특정 다수에게 피해를 일으킬 수 있어 사회적 해악이 매우 크다”며 “다만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점과 피해자가 입은 상해가 가벼운 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