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끝내고 나오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이 사상 첫 남·북·미 정상 간 만남에 대해 “역사적인 만남” “대담한 결단과 용기”라며 찬사를 보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이번 3자 정상회담의 개최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이자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했다”며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교착국면에 있던 북·미, 남북 관계가 본격적인 대화와 협상 국면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8000만 우리 겨레와 국제 사회가 모두 원하는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이룰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조만간 개최될 실무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함께 북한에 대한 체제 보장 및 북미 관계 정상화 등에 대한 포괄적인 합의점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판문점에서의 역사적인 회담에 남·북·미 모두의 노력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적 노력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대담한 결단과 용기가 만들어 낸 결과”라고 강조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단단한 신뢰의 토대를 쌓은 후에 무너지지 않는 평화의 집을 지어야 한다”며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인내심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우직하게 모든 상황을 참고 견디며 지금까지 이끌어온 공이 크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중재자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지금 남·북·미는 원팀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변화하고 있는 상황을 현명하게 가늠하여 판단을 해주기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보여주는 신뢰에 기대어 빗장을 열고 손을 잡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열어젖힌 것으로 평가한다. 김정은에 대한 백악관 공식 초청이 반드시 성사되어 역사적 기회가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기 바란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53년 정전 이후 미국 대통령으로서 최초로 북한 땅을 밟았다. 판문점에서의 북미 정상의 만남은 66년간의 정전협정을 끝내는 신호탄”이라고 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