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기한다면 대북 제재 완화를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북 제재 완화 등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까지 3자가 판문점에서 만나 활짝 웃었지만 대북 제재를 둘러싼 이견은 여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외신 기자가 앞선 문 대통령의 서면인터뷰 내용을 언급하며 “영변 핵시설을 완전한 검증 하에 폐지하면 일부 제재완화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무슨 의미였느냐”고 묻자 문 대통령은 “(북한) 영변의 핵 단지가 진정성 있게 완전하게 폐기가 된다면 그것은 되돌릴 수 없는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의 입구”라며 “그런 조치들이 진정성 있게 실행이 된다면 국제사회는 제재에 대한 완화를 논의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의미”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질문을 받고도 영변 핵 시설 폐기의 중요성을 강조할 뿐 대북 제재와 관련한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폐기에 대해 “그것은 하나의 단계”라며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한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변 폐기가) 중요한 단계일 수도, 아닐 수도 있지만 좋은 느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앞선 공동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그는 “아직 제재가 해제되지는 않았으나 서두르지 않겠다. 대북 제재 등을 급하게 서둘러 처리하지 않아야 한다. 서두르면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