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뉴시스

청와대 참모진은 남·북·미 세 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을 가진 것에 대해 한목소리로 “역사적인 날”이라며 감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사실상 종전선언을 천명한 역사적인 날”이라고 적었다. 그는 “(판문점 회동은) 세 지도자의 비전과 용기와 결단의 산물”이라며 “비핵화 협정과 평화협정을 향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발걸음”이라고 평가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너무나도 어렵게, 그런데 너무나도 쉽게 군사분계선을 함께 넘었다”며 “한번은 남에서 북으로, 또 한번은 북에서 남으로. 남·북·미 정상들이 함께 손을 잡고 평화를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평화가 없으면 미래가 없다. 평화로 가는 길은 없다. 평화가 곧 길”이라고 강조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왼쪽)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역사의 한 페이지가 쓰인 날”이라고 평가했다.

고 대변인은 “때론 덜컹거리기도 하지만, 때론 앞이 안 보이는 것 같지만 평화를 일상으로 만드는 것이 진정한 평화라는, 평화를 향한 거대한 강물이 도도하게 흐르고 있다는 걸 실감한 오늘”이라고 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펼쳐질 피스 메이커(Peace Maker) 세 분의 만남. 그리고 그 속의 우리들”이라며 “오늘 하루는 마음껏 기뻐하고 싶다”고 글을 맺었다.

강문정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