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지역의 산·학·연·관이 참여하는 ‘차세대 배터리 혁신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1일 시청에서 지역의 산·학·연·관이 참여하는 ‘차세대 배터리 혁신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기관은 포항시를 비롯해 ㈜에코프로GEM, ㈜포스코케미칼, 포항공과대학교, 한동대학교, 포항대학교, 제철공업고등학교, 흥해공업고등학교, 포항산업과학연구원, 경북테크노파크. 포항테크노파크, 나노융합기술원,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산·학·연·관 13곳이다.

이들 기관은 배터리 관련 핵심기업유치 및 신규 일자리 기반 구축을 위한 차세대 배터리 혁신산업 생태계 조성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체결에 앞서 권혁원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이 차세대 배터리산업의 국가별 동향, 포항시 배터리 산업기반 등 기본현황에 관해 설명하고 앞으로 차세대 배터리 소재 산업 선도를 위한 향후 계획을 소개했다.

포항에는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등 세계적 배터리 기업이 공장 설립 등 인프라에 투자 중이다.

또 포스코그룹 이차전기 연구센터 개소로 차세대 배터리 소재를 개발하기 위한 인프라도 갖춰나가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신소재연구소 설립, 이차전지용 핵심소재 고성능화 지원, 이차전지 안전테스트 기반 구축 등을 내용으로 하는 가속기 기반 ‘차세대 배터리 파크 조성 연구용역’과 영일만1·4산단과 블루밸리 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하는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 특구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대학 및 고등학교, 연구소, 기업, 행정의 공동협력을 바탕으로 지역 내 배터리 혁신 산업인력을 양성해 배터리 산업생태계 조성 및 포항형 일자리 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전기자동차, 드론, 로봇,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배터리가 들어가지 않는 첨단기기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포항시가 미래를 이끌 신성장동력인 배터리산업을 특화해 성장할 수 있도록 산학연관 모두 함께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